-게시판-의료새소식 게시판



산모의 우울증, 아이의 발달 단계에도 큰 영향 끼친다
새로운 생명의 탄생을 준비하는 과정인 임신. 물론 축복해야 할 일이지만 부모가 될 준비를 이제 시작해야 하는 입장에서는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그중, 곧 태어날 아이를 잘 키워야 한다는 부담감과 아이와의 첫 만남이 두려운 대부분의 산모들에게 불청객이 찾아오곤 한다. 그리고 이 불청객은 종종 새로운 생명에게 영향을 주기도 한다. 하이닥 정신건강의학과 상담의사 전한솔 원장(푸른솔정신건강의학과의원)이 ‘불청객’ 산·전후 우울증과 산모의 정신건강이 태중 아이에게 미치는 영향력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기혼 여성 3명 중 1명은 산전 혹은 산후우울증 중 하나로 자살 충동을 느낀다



현대 사회가 발달함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우울증을 비롯한 정서 장애를 겪고 있고, 그중 우울증의 유병률은 약 10% 정도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2003년 유럽 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European Child & Adolescent Psychiatry)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생애 주기 중에서도 산후의 우울증의 비율은 특히나 높아서 약 13% 정도의 산모가 산후 우울증을 겪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고, 전체의 우울 환자의 45~65%가 산후 1년 안에 첫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산모의 우울증은 비단 산모 본인에게만 영향을 끼치는 것이 아니라, 최근에는 자녀의 사회-정서적 발달과 인지 발달의 장애에도 위협 요인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산후 정신건강의학과 관련 질환은 크게 3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산후 우울감(Postpartum blue), 산후 우울증(Postpartum depression), 산후 정신증(Postpartum psychotic disorder)입니다. 우선, 산후 우울감의 경우는 상대적으로 흔한 정서적 장애로, 울음, 혼란, 기분의 변동, 불안, 우울감을 동반합니다. 이 증상들은 주로 산후 첫째 주에 나타나서 수 일간에 걸쳐서 호전되는 양상을 보입니다. 산후 정신증의 경우 가장 심각한 질환이라고 볼 수 있는데, 망상, 환각, 점차 악화되는 기능장애를 보이는 것이 특징이며, 주로 산후 4주 차쯤 시작되는 경우가 잦습니다. 이러한 증상을 보일 경우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의 진료 및 약물 치료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산후 우울증의 경우에는 심각한 우울감, 피로, 식욕저하, 수면장애, 불안, 과다한 죄책감 및 자살사고 등을 보이는 것이 특징적입니다. 이러한 산후 우울증을 겪는 여성의 경우 추후 우울증을 겪을 위험도가 50~6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다른 산후 우울증의 위험 요인으로는 과거의 기분장애력, 임신 중 우울 증상의 발현, 정신과 가족력 등이 있습니다. 또한 부정적인 사건들 (예 : 좋지 않은 배우자와의 관계, 출산한 아이의 건강이 좋지 않은 경우, 사회적 지지체계의 부재, 약물 남용) 역시도 산후 우울증의 큰 위험요소가 됩니다. 이러한 산후 우울증은 단순히 산모 본인에게만 영향을 끼치는 것이 아닙니다. 산모의 우울증이 아이에게도 영향을 미치는데요. 단순히 영아기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보행기, 학령전기, 심지어 학령기에도 영향을 끼칩니다.



각 시기별로 끼치는 영향산전기부적절한 산전 돌봄, 영양 불량, 조기 출산 비율 증가, 저체중 출산, 급박유산영아기행동학적 영향: 분노적이고 방어적인 형태의 보챔, 수동성, 자기 통제적 행동, 조절 불가의 주의 행동인지적 영향: 낮은 인지 수행력보행기행동학적 영향: 수동적 태도, 비성숙한 자기조절 능력 표현, 외/내부적 문제 발생, 적은 상호작용인지적 영향: 낮은 인지 수행력 및 낮은 창의력학령기행동학적 영향: 적응 기능의 장해, 정서 장애, 불안 장애 및 품행 장애학업적 영향: 주의-집중 과다 결핍 장애 (ADHD), 낮은 지능지수(IQ)청소년기행동학적 영향: 정서장애(우울증), 불안 장애, 공포증, 공황장애, 품행장애, 물질 남용 및 알코올 사용 장애학업적 영향: 학습장애 및 주의 집중력 과다 결핍 장애



따라서 단순히 산모의 우울증은 산모 본인의 문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자녀의 인생 전반에 걸쳐 큰 악영향을 끼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전문가의 치료가 필요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서론에서 말씀드렸듯, 임신·출산 전후의 감정 기복과 그로 인해 발생하는 장애들은 비교적 높은 유병률을 가지고 있음에도, 사회 전반에 걸친 인식 부족으로 인하여 충분한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 글을 읽고 계신 산모들께서는 새로운 생명을 위해서라도 항상 본인의 정신건강 상태에 유념하길 당부하며, 힘든 경우 주저하지 말고 정신건강의학과를 방문하길 바랍니다.



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전한솔 원장(푸른솔정신건강의학과의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이전글 : “가방 ‘이렇게’ 메면 거북목, 라운드숄더 온다” [황수경의 건강칼럼]
다음글 : "밤잠 설치게 하는 오십견...증상과 관리법은?" [황수경의 건강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