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의료새소식 게시판



"질 분비물 많이 나올 때, 자주 씻는 게 좋을까?" [황수경의 건강칼럼]
냉으로 알 수 있는 대표적 질환 '질염'잦은 청결제 사용으로 질 내 산도 깨지면 질염 악화·발생할 수 있어김관수 원장 "청결제는 주 1~2회만, 심하면 병원 방문 필수"[내레이션 : 황수경 아나운서]‘냉’ 때문에 고민하는 여성분들 꽤 있으실 겁니다. 사실, 냉은 여성의 질에서 분비되는 지극히 정상적인 물질인데요. 그 양이 많거나 평소와 다른 냄새 또는 형태가 관찰된다면 질환을 있다는 신호일 수 있습니다.냉으로 알 수 있는 질환 중에 대표적인 것은 ‘질염’입니다. 질염이란 말 그대로 질 내 염증이 생긴 상태로,여성의 약 75%가 일생에 한 번 이상 경험할 정도로 흔한 질환입니다. ‘여성의 감기’라고 불릴 정도인데요. 많은 분들이 겪고 있지만 정확한 원인과 관리법을 모르는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질염이 생기면 ‘위생관리를 잘 못했다’는 생각에 청결제를 자주 사용하기도 하는데요. 그러나 이렇게 청결제를 과다 사용하다 보면 여러 부작용을 불러올 수 있습니다. 특히, 비누나 바디클렌저로 씻어내는 것은 피해야 하는데요. ‘질의 산도’ 때문입니다. 여성의 질은 자가 면역력이 강한 부위입니다. 외부에서 유해 물질이 들어오면 분비물을 통해서 유해물질을 배출하는데요. 이러한 자정작용을 유지하려면 산도가 잘 유지돼야 하는데 여성 청결제의 잦은 사용은 산성도 유지에 악영향을 줘서 몸에 해로운 혐기성 세균은 늘리고 유익한 호기성 세균은 오히려 없애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질염에 매우 취약한 환경이 조성되는 것이죠.‘질 내 산도’를 지키려면 평소 생활습관을 잘 관리해야 하는데요. 여성청결제는 주 1~2회 정도만 사용해주시고요. 나머지 5~6일은 흐르는 물로만 씻는 것이 좋습니다. 씻을 때는 샤워기를 거꾸로 들어서 외음부에 직접 분사하지 않도록 주의하시고요. 샤워기를 옆으로 들어서 흘러내리는 물에 닦아주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건조도 중요합니다. 외음부는 습해지기 쉬운 부위인 만큼 씻은 뒤 완전히 건조한 상태에서 속옷을 입으시고요. 속옷은 면제품으로, 그리고 평소 꽉 끼는 바지나 스타킹은 피하는 것이 질 건강에 좋습니다.이러한 노력에도 팬티라이너를 하루에 2~3회 이상 바꿔야 할 정도로 냉의 양이 많거나 외음부가 가렵거나 쓰라리고 불쾌한 냄새가 지속해서 난다면 산부인과를 방문해서 진단받으시기 바랍니다.칼럼 = 하이닥 의학기자 김관수 원장 (유로진여성의원 산부인과 전문의)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힙업·건강 동시에 챙기는 '사이드 원 레그레이즈' [핏테크]
다음글 : [건강톡톡] "피임약 중단 후 생리를 안 해요"…피임약 궁금증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