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의학 상식 게시판



초경 늦으면 ‘만성신장질환’ 위험 높아
초경이 늦거나 생리 시간이 짧을수록 신장 질환 유병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백병원 산부인과 노지현 교수와 신장내과 구호석 교수팀은 2010∼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폐경 여성 8,510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초경 시작 연령별 신장 질환 유병률을 보면 11세 이전에 시작한 경우 4.7%로 유병률이 가장 낮았으며, 13세 6.4%, 14세 7.0%, 15세 8.0%, 16세 9.9%로 초경 연령이 늦어질수록 신장 질환 유병률이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경 시작 연령이 11세 이전인 경우와 16세 이후인 경우를 비교하면 신장 질환 유병률이 2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

고민하는 모녀

또 생리 기간이 짧을수록 신장질환 유병률도 증가했다.

생리 기간이 20년 미만인 경우 신장 질환 유병률이 13.9%로 가장 높았으며, 25∼30년은 11.7%, 30∼35년 9.8%, 35∼40년 7.6%, 45년 이상 2.3%였다.

신장 질환 발병에 큰 영향을 주는 고혈압 유병률은 16세 이후 초경 여성이 52.9%로 11세 이전 초경 여성(42.9%)보다 10% 포인트 높았다.

노지현 교수는 “초경이 이를수록, 생리 기간이 길수록 만성신장질환 유병률이 낮아지는 것은 여성호르몬 분비 기간이 길어지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설명했다.

실제 에스트로겐은 몸에 나쁜 LDL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고 몸에 좋은 HDL 콜레스테롤을 증가시키는 등 혈관을 보호하는 다양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구호석 교수는 “에스트로겐은 사구체 경화를 억제하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고 설명하고, “생리 기간은 에스트로겐 방출 기간을 의미하며 그 기간이 길수록 에스트로겐이 신장을 보호하는 역할을 해 신장 질환 유병률을 낮추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SCI급 국제학술지 ‘Medicine’ 최신 호에 게재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심장 다시 뛰게 한다, 심장 만능줄기세포 유전자 확인
다음글 : 소주 반병을 1잔으로 줄이면 나타나는 효과